한국일보 애틀랜타 전자신문

미국자동차시장에서고전하고있 는 현대차가 획기적인 구매자 보증 (Shopper Assurance) 장치를도입했 다고자동차매체들이10일전했다. 워즈오토 등에 따르면 현대모터아 메리카의딘에번스최고마케팅책임 자(CMO)는“구매자가 자신이 고른 차량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사흘 안에반납할수있고판매금액을전 액 환불해주는 시스템을 적용한다” 고말했다. 현대차는 댈러스, 휴스턴, 올랜도, 마이애미등4개도시판매장에서이 제도를먼저도입하고내년초부터순 차적으로확대할계획이다. 미국내현대차판매장은모두 700 여곳이다. 현대차의새소비자정책은‘3일머 니백’(3-daymoneybackguaran- tee)으로불린다. 워즈오토는“이런 소비자 보증은 금융위기직후인2009년제너럴모터 스(GM)와 크라이슬러가 60일간 한 시적으로제공한적이있는데상시로 도입한회사는없다”고전했다. 구매자는현대차를산뒤 300마일 (483㎞) 이상을 주행하지 않으면 무 상반환할수있다. 반환을위해서는 차량검사를받아야한다. 에번스는또현대차가 딜러웹사이 트에투명한가격을고시할것이라고 약속했다.소비자권장가격에모든할 인 요인을 표기하겠다는 것이다. 이 는딜러별매장에따라할인폭이왔 다갔다하는등공정가격에대한소 비자 불만이 제기되는 데 따른 것이 다. 또 시험주행을 온라인으로 예약 할수있는시스템을완비하고, 차량 인도 관련 서류 작업도 매장에 오기 전웹사이트에서대부분처리할수있 도록개선했다. 마이클 스튜어트 현대모터아메리 카대변인은“점점더많은고객이차 량을온라인에서편리하게쇼핑할수 있길 원한다. 서류작업을 완벽하게 끝나고 매장에서 차만 고른 뒤 바로 사갈수있는체제를구축할것”이라 고말했다. 현대차는9월까지미국시장에서51 만1천740대를판매해작년같은기간 보다판매량이12.9%감소했다.미국 자동차시장전체판매량이 1.9%감 소했지만이보다훨씬큰폭으로판매 량이줄었다. 조지아와 플로리다의 20년‘물전 쟁’이 결국 연방대법원의 결정으로 판가름나게됐다. 연방대법원은 10일 오전 조지아와 플로리다의소위‘물전쟁’다툼에대 해심리를개시하기로결정했다고공 식발표했다.그러나구체적인심리일 정은발표되지않았다.법조계에서는 지난주부터실질적인심리에들어간 이번 사건은 내년 6월 이나 7월께까 지진행될것으로보고있다. 차타후치강과 플린트강을 공동으 로사용해오고있는조지아와플로 리다, 앨라배마는 지난 20여년 이상 강물의사용량을놓고첨예하게대립 해 왔다. 특히 플로리다는 애팔라치 콜라 지역의 굴 산업이 조지아의 과 도한 물 사용으로 인해 붕괴됐다고 주장했다. 반면조지아는물사용제한은수십 억 달러 이상의 비용부담을 일으켜 조지아 경제에 막대한 손실을 입힐 것이라며맞섰다.결국법적소송으로 이어진물전쟁은지난해대법원이심 리를앞두고랄프랭커스타변호사를 중재인으로임명해결론을내릴것을 명령했다. 수개월을조사끝에랭커스타중재 인은 올 해 2월“플로리다의 주장은 확실하고설득력있는근거가부족하 다”라며조지아의손을들어줬다.그 러나플로리다는올해6월중재인의 결정을번복해줄것을요구하며정식 으로연방대법원에상고했고연방대 법원은 이를 받아 들여 심리 개시를 결정한것이다. 모두9명의대법관으로구성된연방 대법원은랭카스타중재인의결정을 승인할것인지아니면기각할것인지 를놓고최종입장을결정하게된다. 이우빈기자 2017년 10월 11일 (수) A 제8993호 ekoreatimes SE Daily News Atlanta Service Company. 4120 Chattahoochee Trace Suite A Duluth, GA 30097 www.Koreatimes.com Tel 770-622-9600 Fax 770-622-9605 email :ekoreatimes@gmail.com 애틀랜타 The Korea Times www.Koreatimes.com www.higoodday.com 조지아-플로리다‘물전쟁’원점으로 연방대법, 플로리다상고수용…심리개시결정 양측치열한공방예상…내년7월께최종결론 메디케어 가입과 플랜 선택… 8면 판매고전현대차 ‘3일머니백’ 도입 지난7일열린코리안페스티벌경품당첨자명단이발표됐다.10일애틀랜타한인회는애틀랜타 발인천행항공권을1등당첨자두명에게전달했다.당첨자중한명인김미숙(코웨이대표 ㆍ 왼쪽 사진가운데)씨는현장에서티켓을수령했으며,또다른당첨자인한인2세티나스티븐스(오른쪽사진오른쪽)씨는10일한인회관에방문해경품을수령했다. 한인회는다른경품당첨자들에게도일괄적으로전화통화및문자메시지를통해통보했다.김씨와스티븐스씨가항공권을수령한후환하게웃고있다. 이인락기자 “맘에안들면반납…전액환불” 댈러스등 4곳서먼저도입후 내년초부터순차적전국확대 한국행왕복항공권당첨행운의주인공들

RkJQdWJsaXNoZXIy NjIxM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