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애틀랜타 전자신문

2018년 10월 5일 (금요일) A2 종합 올 중간선거 부재자 투표 4년 전 ‘두 배’ 2018 중간선거조지아유권자들의부재 자투표규모가 지난 2014년중간선거보 다급증한것으로나타났다. 조지아주 내무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일 현재 총 1만 7,436명이 부재자 투표 에 참여해 지난 중간선거때의 같은 기간 8,819명보다두배정도늘어났다. 중간선거일은 11월 6일이다. 우편 투표 는유권자들이해킹에취약한전자투표기 계에의존하는대신투표용지를사용할수 있게해준다. 부재자 투표는 또한 투표소까지 운전하 거나, 줄을서서기다리지않아도되는편 리하다는이점이있어참가규모가급증한 것으로분석되고있다. 선거당일까지아직많은시간이남았기 때문에조기투표의급격한증가가계속될 지여부는불분명하다고내부무관계자는 전했다. 2014년선거에서총95만4,010명 이 우편 또는 직접 투표로 조기투표에 참 여했다. 이는 총 투표자의 37%에 해당한 다. 조지아에서는 누구든지 우편을 통해 부 재자투표에참여할수있다. 유권자는주 내무부의유권자페이지를통해부재자투 표용지를온라인으로신청할수있다. 조기투표는 10월 15일주전역에서시작 되며, 올해선거를위한유권자등록마감 일은10월9일이다. 조셉박기자 2일 현재 1만8천여명 신청 투표용지 사용·줄 안서 편리 슈가힐서... 용의자공개수배 귀넷경찰이운동을하고있던한여성의차에서신 용카드를 훔쳐 인근 마트에서 사용한 한 남성을 수배 했다.피해여성은지난달26일슈가힐LA피트니스센 터에서운동을하던중누군가에의해자신의차량창 문이부서지고지갑에있던신용카드를도난당했다. 이카드는도난직후스와니로렌스빌-스와니로드 선상의월마트와뷰포드드라이브선상의월마트에서 1,700달러정도가사용됐다. 경찰이 확보한 용의자 동영상에 따르면 절도범은 25-30세 가량의 남성으로 뚱뚱한 편에 얼굴에 약 간의 수염을 기르고 있다. 결정적 단서 제공자에게는 최대 2,000달러의 포상금도 주어진다. 신고전화= 770-513-5300/ 404-577-8477. 조셉박기자 절도용의자모습과범인의차량.<사진=귀넷경찰서> 세계한인회장대회 한국정치인들만나 2세들불이익설명 한국에서 3일 개막된 세계한인회장대회 에참석중인미주지역한인회장들이한국 주요정치인및관료들과면담을갖고한국 국적법으로인해불이익을당하고있는선 천적복수국적재외한인자녀들의피해방 지와법령개선을촉구했다. 미주한인회장들은지난2일문희상국회 의장과이주영국회부의장, 정세균전국회 의장,손학규바른미래당대표,박상기법무 부장관,김무성의원등을방문해선천적복 수국적피해예방및재외동포권익을위한 법안개정에힘써줄것으로부탁했다. 이날면담에서는그동안미주한인사회에 서진행된선천적복수국적피해자구제를 위한 청원운동에서 모아진 청원서를 박상 기법무부장관에게전달했다. 미주지역한 인회장들은지난해 12월시카고에서열린 ‘미주지역 현직 회장단 회의’이후 선천적 복수국적자들을구제하기위해전국적으로 청원캠페인을전개해왔다. 청원서에는“원정출산을막기위해지난 2005년개정한국적법으로인해미국에서 태어난복수국적자녀들이입는막대한피 해가속출하고있다”며“부디해외우수인 재들이자신의조국, 거주국가를위해꿈 의 날개를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기회를 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함께한인회장들은해외한인사회의 위상증진을위해한국에서반드시이를명 문화해야한다는의견도강조했다. 한인회장들은“전세계 흩어진 재외국민 들을보호하기위한법안은있지만재외동 포들의권익을보장하기위한법적근거가 없다”며“선천적복수국적, 복수국적연령 확대, 출입국 관리에 따른 법적지위 향상 등헌법상재외동포를지원하기위한법적 인개헌은반드시필요하며,이를위한한국 정치권의관심과지원이절실하다”고말했 다. 김철수기자 ‘선천적복수국적’ 문제점개선촉구 피트니스주차차량부수고카드훔쳐

RkJQdWJsaXNoZXIy NjIxMjA=